군도

군도

군도는 2014년 7월 23일 개봉한 한국 영화이다. 윤종빈이 감독을 맡고 하정우강동원이 주연을 맡았다.

군도, 백성을 구하라! 양반과 탐관오리들의 착취가 극에 달했던 조선 철종 13년. 힘 없는 백성의 편이 되어 세상을 바로잡고자 하는 의적떼인 군도(群盜), 지리산 추설이 있었다.

쌍칼 도치 vs 백성의 적 조윤 잦은 자연재해, 기근과 관의 횡포까지 겹쳐 백성들의 삶이 날로 피폐해져 가는 사이, 나주 대부호의 서자로 조선 최고의 무관 출신인 조윤은 극악한 수법으로 양민들을 수탈, 삼남지방 최고의 대부호로 성장한다. 한편 소, 돼지를 잡아 근근이 살아가던 천한 백정 돌무치는 죽어도 잊지 못할 끔찍한 일을 당한 뒤 군도에 합류. 지리산 추설의 신 거성(新 巨星) 도치로 거듭난다.

뭉치면 백성, 흩어지면 도적! 망할 세상을 뒤집기 위해, 백성이 주인인 새 세상을 향해 도치를 필두로 한 군도는 백성의 적, 조윤과 한 판 승부를 시작하는데…

그리 잘 만든 영화는 아니다. 다음 3줄로 요약할 수 있다.

  • 강동원을 보기 위한 영화
  • 어설픈 구성
  • 어설픈 싼티

강동원은 잘 생겼다. 특별한 연출이 없어도 관객은 그를 주인공이라 생각하고 그에게 감정이입하며 영화를 감상할 것이다. 그러나 흐름상 이 영화의 주인공은 하정우다. 하정우가 아픔을 겪고 끝내 복수에 성공하는 권선징악적 이야기이다. 여기서 어색함이 발생한다. 강동원의 외모와 감독의 연출 탓에 관객들은 자연스래 강동원에게 감정이입하며 영화를 감상한다. 그의 멋진 외모와 무술 실력, 내면의 아픔에 집중한다. 하정우와 도적떼는 그저 범죄자일 뿐이다. 강동원이 도적떼들의 지리산 본거지를 쓸어버리는 장면은 정말 시원했다. 그러나 하정우가 최종적으로 복수에 성공하고 영화는 끝난다. 매우 불편하다. 분명 권선징악이라는 무난한 흐름이지만 주인공이 죽고 끝난 듯한 모순적인 찝찝함이 느겨진다. 그냥 강동원이 민란을 진압하고 잘먹고 잘살았다고 하는게 나을 뻔 했다. (물론 여기서 착한 마음을 먹고 어쩌구 하면 더 최악이다.)

도대체 강동원의 부하 7명은 뭐하느라 나타난 걸까? 멋지게 나타난 7명은 순식간에 5명이 몰살당하고, 2명은 어떻게 됐는지 기억도 안 난다. 강동원의 총술은 무엇하러 보여줬을까? 체호프의 총이라는 말이 있다. “1장에서 벽에 걸려있던 총은 2장이나 3장에서 반드시 발사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 총은 거기 걸려있지 않는 것이 좋다.”라는 말로 쉽게 말해 떡밥을 던졌으면 반드시 회수하라는 말이다. (물론 기관총이 등장하긴 했지만 그건 또 너무 어이없었다.)

누군가 이 영화를 놈놈놈 같은 분위기라고 평했다. 놈놈놈을 보진 않았지만 영화 중반까지는 그런 느낌 전혀 없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기관총이 등장하는 순간 깨닳았다. 그러면서 드는 생각 “아 뭐지?”. 무난한 시간 때우기 영화가 갑자기 어이없는 영화가 됐다. 음악도 그런 분위기로 바뀌더니 기관총 난사, 정확히 적만 공격하는 스마트 총알. 분위기 다 깨먹었다. 마지막 결투 장소인 대나무 숲은 왠지 중국이나 일본 분위기를 풍겼다.

댓글을 입력하세요. 위키 문법이 허용됩니다:
O S X D R